본문 바로가기
movie

돈 룩 업, 실화가 될지도 모를 이야기

by 쭈야씨 2022. 9. 19.
반응형

 

돈 룩 업 Don't Look Up, 2021

  • 개봉 : 2021. 12. 08 
  • 블랙 코미디, 드라마, SF / 139분 / 15세 관람가
  • 감독 : 애덤 맥케이
  • 출연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로렌스, 티모시 샬라메, 아리아나 그란데, 메릴 스트립 외
  • 줄거리 : 천문학과 대학원생 케이트 디비아스키(제니퍼 로렌스)와 담당 교수 랜들 민디 박사(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태양계 내의 궤도를 돌고 있는 혜성이 지구와 직접 충돌하는 궤도에 들어섰다는 엄청난 사실을 발견한다. 하지만 지구를 파괴할 에베레스트 크기의 혜성이 다가온다는 불편한 소식에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다. 지구를 멸망으로 이끌지도 모르는 소식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언론 투어에 나선 두 사람, 혜성 충돌에 무관심한 대통령 올리언(메릴 스트립)과 그녀의 아들이자 비서실장 제이슨(조나 힐)의 집무실을 시작으로 브리(케이트 블란쳇)와 잭(타일러 페리)이 진행하는 인기 프로그램 ‘더 데일리 립’ 출연까지 이어가지만 성과가 없다. 혜성 충돌까지 남은 시간은 단 6개월, 24시간 내내 뉴스와 정보는 쏟아지고 사람들은 소셜미디어에 푹 빠져있는 시대이지만 정작 이 중요한 뉴스는 대중의 주의를 끌지 못한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세상 사람들이 하늘을 좀 올려다볼 수 있을까?!

 

<빅쇼트>와 <바이스>의 애덤 맥케이 연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로렌스 주연의 SF 코미디 영화.

2021년 12월에 넷플릭스와 극장에서 공개되었다.

'아... 이 영화 뭐지...'로 시작해서 '아... 이 영화 뭐지...'로 끝났다고 할까? 풍자와 유머로 세상을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선을 증명한 아담 맥케이 감독의 신작으로 블랙코미디를 무기 삼아 정치부터 언론·기업·사회 세태 등을 잘근잘근 씹어댄다. 냉소와 비판을 난사하는 대환장 혜성 쇼? 극단적 설정을 심은 영화지만, 포스터에 있는 문구처럼 실화가 될지도 모를 이야기다. 기상이변, 기후온난화 등의 문제를 혜성과 빗대어 보면 이 이야기는 실화가 될지도 모르는 이야기가 아니라 이미 실화일지도 모른다. 2개의 쿠키영상이 있다.

 

 

 

 

블랙 코미디 Black Humo(u)r, Black Comedy

잔혹함, 부조리, 자학, 절망, 죽음 같은 어두운 소재 및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소재를 과장하거나, 익살스럽게 풍자하는 유머를 일컫는 말. 냉소와도 관련이 깊다. 익살스럽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지극히 현실적이고 냉정한 상황, 혹은 현실에 존재할 수 있는 잔혹한 장면들 속에서 익살스러움과 풍자를 자아내는 것이 블랙 코미디의 핵심이다. 말하자면 진지한 악을 비꼬아서 웃기는 것이다. 물론 이런 '현실적인 존재들을 통한 풍자'라는 속성 때문에 풍자 대상을 모르거나 배경 지식이 적은 보는 이들은 그 속의 현실적인 소재나 감성을 공감하지 못하여 블랙 코미디를 의도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그냥 유머로 받아들이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한국에서도 유명한 심슨 가족이 그런 경우의 대표적인 예다. 이 애니메이션은 중간중간 사회 풍자 블랙 코미디가 매우 다양하게 들어가 있는데 한국 대중에 알려지지 않은 미국 문화나 미국 내 특정 지역의 소재, 사건 등을 풍자하는 경우가 많아서 일반적인 한국인으로서는 스토리 핵심 내용을 제외하고 풍자 내용의 전체 절반 이상이 이해가 안 되는 에피소드가 많다.

 

어떤 사람 머리에 페인트가 담긴 양동이가 떨어진다면 그건 웃깁니다. 하지만 만일 양동이가 그 사람의 두개골을 깨서 그 사람이 죽는다면 웃기지 않습니다. 그건 비극적이죠. 그러나, 만약 어떤 사람이 소시지 만드는 기계에 떨어져서 가게에서 팔리게 된다면 그건 웃깁니다. 동시에 비극적이기도 하고요. 대체 이게 왜 웃긴 걸까요? 전 모릅니다. 확실한 건 이 난해한 부분 어딘가에 모든 블랙 코미디의 비밀이 있다는 겁니다. - 로알드 달

반응형

댓글0